6월 12일,13일은 안성 하나원의 39기생과 함께 역사기행을 다녀왔습니다. 초여름 비가 촉촉히 오는 법주사 뜨락을 거닐며 1,500년 고찰의 역사를 되짚어 보았습니다. 미륵 세상을 꿈꾸고 이상 사회를 앞당기려는 의지가 모여서 만들어진 법주사에서 금동대불과 팔상전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비가 오는 절간의 풍경은 더없이 아늑했습니다.